현장스케치

배우들의 피, 땀, 눈물로 만들어진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관람 포인트 3

작성일2019.03.08 조회수2379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가 뮤지컬로 태어났다.

뮤지컬의 원작인 드라마는 김성종 작가의 동명 소설을 극화한 작품으로 당시 58.4%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범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이 작품은 일본의 지배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던 1944년부터 1950년 한국 전쟁 그 직후까지 10여 년의 세월을 겪어어낸 최대치, 윤여옥, 장하림의 지난한 삶을 통해 한민족의 가슴 아픈 역사를 보여주고 있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사실 개막 전부터 여러 악재로 공연 자체가 무산될 뻔 했으나, 배우들과 창작진, 스태프들의 피, 땀, 눈물이 모여 3월 1일 개막해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지난 7일 진행된 프레스콜에서 배우들과 프로듀서가 전한 이야기를 통해 ‘여명의 눈동자’ 꼭 봐야할 이유를 정리했다.
 



관람 포인트 1. 우리의 아픈 역사를 예술로 승화시키다.

이번 공연은 뮤지컬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제주 4.3 사건 등 대한민국의 근현대사에서 빠질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을  세 남녀의 이야기를 통해 담아내고 있다.

변숙희 프로듀서는 “이 작품을 통해 어떻게 하면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를 관객들에게 잘 보여줄 수 있을지 고민했다. 소녀상을 표현한 의자 등 직접적인 표현보다는 간접적인 표현과 안무로 아픔이 있는 분들의 마음을 (그분들에게 누가 되지 않게) 표현하려고 했다. 방대한 드라마를 무대에서 압축하다 보니 (이야기)가 누락되는 부분도 있지만, 우리 역사에서 반드시 알아야 하는 사건들은 꼭 보여주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 작품을 처음 기획했을 때 이 작품을 가지고 북한을 가고 싶었다. 지금은 남과 북으로 갈라서 있지만 ‘우리는 하나야’라는 메시지가 이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지금 어린 친구둘이 봤을 때도 우리 역사에 대해서 정확하게 알려주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이 보러 오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관람 포인트 2. 런웨이 무대, 새로운 관람 형태 제시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STEP 1 길”이라고 하는 부제가 달렸다. 이는 우리 민족은 함께 한 '길'을 걸어왔고  앞으로도 새로운 역사를 다시 쓸 수 있는 '길' 위에 있다는 연출 의도를 반영한 것.

변숙희 프로듀서는 “배우과 관객들은 현재를 같이 살아가는 세대다. 그래서 배우가 무대에서 동떨어지게 연기하는게 아니라 관객들이 배우와 같은 감동을 느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에 런웨이 무대를 구현하고 그 양 옆으로 나비석이라고 하는 무대석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실 대극장에서 이런 무대를 만나기는 쉽지 않다. 곧게 뻗은 런웨이 무대는 배우들의 연기와 동선을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어, 관객들에게 새로운 관람 형태를 제시하고 있다.

또한 기존 객석에서는 소외감을 느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변 프로듀서는 "가격적인 부분으로 최대한 관객들의 부담을 덜어서 만족감을 드리려고 했다. 기존의 객석은 전체 무대를 볼 수 있다는 점, 사운드가 풍부하게 들린다 점이 무대석과 다른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관람 포인트 3. “모든 장면이 베스트” 주연 배우 및 앙상블의 조화

이날 프레스콜에서 오프닝 곡 '그녀는 누구'를 비롯해 '어떻게든', '멈추지 앟는다', '행복하길' 등 8곡과 해당 장면을 만날 수 있었다. 전체 배우들은 매 장면마다 깊이 있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무대에는 배우들의 연기를 더 돋보이게 해주는 화려한 무대 장치나 소품은 없다. 하지만 오히려 이런 점이 배우들의 연기에 몰입하게 하는 강점이 됐다.

윤여옥 역으로 출연하는 김지현은 “이 공연을 준비하면서 부끄럽지만 오랜만에 온몸에 땀이 나고 손톱에 때가 끼는 공연을 하게 됐다. 그만큼 윤여옥이란 캐릭터가 살아남기 위해서 무던히도 애를 쓰는 과정이 공연 안에서 진행되고 있다. 객석에서 얼마 전에 공연을 봤는데 ‘더 처절해도 되겠구나’ 싶은 마음이 들었다. 앙상블을 포함한 모든 배우들이 치열하게 무대에 서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하림 역의 이경수 배우는 “우리 작품은 모든 장면이 베스트다. 개인적으로는 기존 무대와 등퇴장이 많이 달라 까먹지 않으려고 애쓰고 있다”고 웃음을 보였다.

앞서 이야기한 세 가지 관람 포인트 외에도 라이브 연주는 아니지만 풍성하고 아름다운 음악이 배우들의 연기와 함께 어우러져 작품의 감동을 더한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는 4월 14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볼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기준서(스튜디오 춘)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