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플디 팬미팅] 조강현 "다시 해보고 싶은 일? 많아요"

작성일2013.01.07 조회수12434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안녕하세요. 배우의 꿈을 안고 서울로 올라온 조강현입니다.”
간단하고 소탈한(?) 소개가 끝나자 기대와 쑥스러움이 담긴 박수소리가 이어진다. <락오브에이지>에서 스타를 꿈꾸는 무명의 락 지망생 ‘드류’로 활약 중인 조강현과 팬들이 만난 현장. 배우와 팬 모두 꿈꾸고 나아가는 청춘이기에 '꿈, 희망'이란 단어가 많이 등장한 팬미팅 현장에 플디가 출동했다.

Q 어렸을 때 꿈이 뭐였나요.
초등학교 때 첫사랑이 자기 꿈을 탤런트라고 적어내더라고요. 그때 제가 말을 많이 더듬었는데 저도 탤런트라고 적었어요. 지금은 그 친구가 다단계에 빠져서…(일동 폭소).  중학교 땐 글 쓰는 걸 좋아해서 작가가 되고 싶었어요. 고등학교 땐 사립이었는데 자율학습을 새벽 2시까지 해서 너무 괴롭더라고요. 그러던 중 선생님이 연극을 하면 자율학습을 빼준다고 해서 저만 손들었어요(웃음). 그 때부터 꿈이 배우였고 계속 연기하고 있어요.

Q 작품 선택 기준이 무엇인가요.
전엔 작품을 시켜만 주면 감사했죠. <셜록홈즈>를 하기 전까지였을 거에요. 그런데 그때도 나름대로 선택 기준이 있었어요. 제작사가 배우에게 많은 정보를 주는 지를 봐요. 대본, 음악, 연출자가 누구인지 중요하거든요. 많은 제작사는 배우 스스로 역할에 매력을 느끼는 시간을 주지 않는 것 같아요. 저는 어려서부터, 아무 것도 없었을 때부터 요구했거든요. 그걸 아주 건방지게 보는 분들도 있고. 사실 당연한 건데. 아무리 작은 역할이라도 배우도 창작자잖아요. 작품에 매력을 느끼지 못하면 싫은 걸 해야 하는 거에요. 그래서 최대한 다 봅니다. 음악, 연출이 누군지, 대본은 어떻게 번역이 됐는지 봐요.



 

Q 다시 해보고 싶은 일이나 도전이 있다면.
많아요. 저는 학교에 다시 가고 싶어요. 대학 다닐 때 교양 과목으로 미학개론을 들었어요. 그림을 배웠는데 너무 재미있는 거에요. 그림을 보면서 해석을 하는데 특히 인물들의 표정을 분석했어요. 어떤 그림이 생각나는데 한 여자가 남자에게 자기의 젖을 주고 있어요. 여자 표정이 굉장히 슬퍼보였는데, 그 남자는 오랜 감옥 생활로 굶주린 그녀의 아버지였거든요. 내가 연기를 한다 해도 저 여자의 표정을 따라할 수 없겠다, 싶더라고요. 미학개론 시간이 참 좋았기 때문에 따로 미학을 공부하고 싶어요. 학교를 알아봤는데 서울대 대학원이라 포기를 한 상태고(웃음), 책을 보면서 공부해야겠다 싶어요. 또 하나는 음악이에요. 요즘 기타를 하나 사서 남이 하는 연주 흉내도 내보고, 멜로디로 만들어 보고 있어요. 평생 하려고요. 뭐라도 있어야 이 지긋지긋한 세상(일동 웃음) 웃으면서 살 수 있지 않을까요.

Q 꿈과 현실의 차이 때문에 좌절하신 적 있나요. 있다면 어떻게 극복 하셨나요.
누구나 한번쯤 있지 않을까요. 정말 열심히 준비한 오디션에서 똑 떨어졌을 때 허탈감을 많이 느꼈죠. 그걸 극복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요. 일주일, 길게는 이주일 정도. 미련이 남아서 계속 그 작품 음악을 듣곤 했던 거 같아요. 여러분이 꿈꾸는 것 있잖아요. 이루어 질 수 있어요. 하지만 (기쁨이) 오래 안 가요. 제 경험으로는. 얼마 전 돈 벌어서 차를 샀거든요. 원래 집을 먼저 사려고 열심을 돈을 모았지만. 차를 샀는데 꿈이야 생시야 싶은 거에요. 현금으로 내고 차를 받아 오는데 십년 전 나를 생각하면 믿어지지 않았어요. 지갑에 만원짜리 한 장 없던 내가…진짜 멍하니 있었어요. 그런데 그 순간은 오래 가진 않더라고요. 다른 꿈을 향해서 또 가고. 하지만 꿈을 믿으니까 진짜 이루어지더라고요.
 

Q 앞으로 꼭 해보고 싶은 역할이 있다면.
없습니다. 예전엔 그런 것들이 많았어요. 남들이 하는 거 나도 해보고 싶고. 하지만 지금은 어떤 작품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까 되게 설레요. 막연하게 미리 상상하지 않으려고요.

분위기가 무르익을 무렵, <락오브에이지>의 동료배우 김남호가 깜짝 방문을 했다. 극 중 사회자 ‘로니’ 역으로 톡톡하게 재미를 주는 그 답게 재치있는 말로 웃음을 터지게 하길 여러 번. “<락오브에이지>의 베스트 멤버를 뽑아달라”는 김남호 예리한 질문에 조강현은 “노래는 한근이 형, 얼굴은 다현이 형, 키는 나”라며 능청스럽게 넘기며 분위기는 진지에서 코믹으로 넘어갔다.

Q 공연 하면서 실수담이 있다면.
남호
<김종욱 찾기> 때 무대 위에서 신발 한 쪽을 잃어버렸는데 전 누가 치웠나보다 했죠. 그런데 암전이 켜지니 신발이 무대에 '서' 있었던 거에요. 그 뒤에 무대에 등장한 배우가 한 곡 내내 웃어서 관객분들이 욕을 하셨어요(일동 웃음). 해도 해도 너무하네! 똑 같은 이유로 <스페셜레터> 솔로곡에서 제가 웃음이 터져서, 또 욕을 먹었어요.
 

강현 저도 웃음을 못 참아서.... 잘 참는 편인데 가끔 그 작품에 익숙해지면 작은 것에도 웃음이 나거든요. <형제는 용감했다>에서 눈물 씬이었는데, 재범 형이 누워있고 전 ‘형 일어나’ 배를 쳤어요. 그런데 배에서 뽁뽁 소리가 나는 거에요. 이상했어 느낌이…형 얼굴을 봤더니 약간 괴로워 하더라고요. 또 소리 날까봐 다른 데를 쳤는데도 뽁뽁. 서로 얼굴을 안 봤죠. 그 상태로 노래를 부르는데….(일동 웃음)
 
Q 혹시 <형제는…>에서 춤을 추다가 안 추셨는데, 그 이유가 있다면.
강현 이런 말이 있더라고요. 엉셉션? (일동 웃음) 제가 망가져서 관객이 웃으면 행복하고 좋은 일인데, 그 때문에 다음 작품까지 이미지가 상상이 가게끔 하면 안 되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행여 다른 작품에 춤이 있으면 무조건 웃을지도 모르고 그건 피해야 하니까요.





 

글: 송지혜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ong@interpark.com)
사진: 배경훈 (Mr.Hodol@Mr-Hodol.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