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공연메인 > 뮤지컬 > 창작

댄스뮤지컬 15분 23초
세부장르 뮤지컬 > 창작
일시 2009/04/17 ~ 2009/04/23
장소 LG아트센터
출연 장성희, 최정수, 도정주, 여정옥, 임병근, 김태훈, 이시후...
관람등급 7세이상
관람시간 80분
공연평점
공연평가
9.2
예매랭킹

공연스틸컷

(8)

동영상

(1)

  • 기본소개
  • 공연소개
  • 출연진/제작진
  • 관련공연
  • 영상/포토
  • 관련기사

작품설명

댄스뮤지컬 15분 23초, 2009년 4월 새롭게 거듭나다! 서울예술단이 댄스뮤지컬 ‘15분 23초를’ 4월 17일부터 23일까지 LG아트센터 무대에 올린다. ‘15분 23초’는 2008년 8월 극장 용에서의 초연 당시 서울예술단만의 독특한 구성으로 평단의 호평을 받았었다. 당시의 크리에이티브팀이 다시 뭉쳐 열정적인 팀웍을 발휘, 더욱 세련된 ‘댄스뮤지컬’을 선보일 예정이다. 뮤지컬과 댄스를 결합한 ‘15분 23초’는 2007년 ‘장르의 고정화’를 거부,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찬사를 받은 국내 첫 댄스뮤지컬 ‘오르페오’를 내놓은 서울예술단의 두 번째 하이브리드 장르이..

줄거리

한 때 촉망 받는 무용수였던 승희. 10년이 흘러 예술 감독으로 귀국한 승희의 첫 작품은 바로 자신의 데뷔작품 <견우와 직녀>. 자신이 가장 사랑하고도 가슴 아프게 헤어져야했던 그 공연인 것이다. 우연이라고 하기엔 운명 같은 일 앞에 복잡한 심정으로 극장을 찾은 승희. 그리고... 그녀 앞에 나타난 한 남자, 규완. 10년 전 막내 스텝에서 현재는 극장을 책임지는 무대감독이 된 규완과 마주선 승희는 그와 10년 전 자신의 데뷔 공연이었던 <견우와 직녀> 이야기를 나눈다. 두 사람은 무대도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것 역시도 다 서툴고 두려웠던 그 때의 이야기들..

명장면/명대사

글쓰기
관련 글이 없습니다. 등록해주세요.

리뷰/평점

전문가20자평

5점 (2명)
퓨전 레스토랑이 왜 잘 안되는지 알겠다. 김소연 한국일보 기자
지난해와 비교해 확 달라진 대본이 작품 완성도를 확 높혔다 장지영 국민일보 기자

인터파크 관람후기

10점 (5명)
무대가 올려지기 위해 힘쓰는 사람들의 이야기 le*** 2009.04.23 78
정말 좋았습니다^^ 23*** 2009.04.20 116
재미있었어요~ ^^* se*** 2009.04.20 98
신선하고 감동적인 공연^^ ya*** 2009.04.18 128
기대평..^^ *** 2009.03.05 347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