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연극계 거장 참여한 아동극 '엄마 이야기', 10월 재연 무대 오른다

작성일2018.09.19 조회수1016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안데르센 동화연극 '엄마 이야기'가 오는 10월, 1년 5개월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다.

아동극 '엄마이야기'는 안데르센의 동화 '어머니 이야기'를 각색한 작품으로, 아들의 되찾기 위한 어머니의 여정을 그렸다. 특히 어머니의 희생을 통해 사랑과 죽음의 의미를 다시 한 번 깨닫게 한다.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른들까지도 판타지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을 만들겠다'는 포부로 초연에 참여했던 배우 박정자, 연출가 한태숙, 예술감독 김숙희는 이번 재연에도 다시 뭉쳐 극의 완성도를 높인다. 또한 지난 초연에 엄마 역으로 참여했던 전현아와 함께 박주업, 민경은, 이승열, 임연명 등이 죽음 역의 박정자와 무대에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엄마 이야기'는 오는 10월 19일부터 27일까지 수도권 유일 어린이·청소년 전용극장인 '아이들 극장'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글 : 이우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wowo0@interpark.com)
사진 : 종로문화재단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