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뉴스

안무가 정영두, 김동규, 김설진이 선보이는 LDP무용단 신작 ‘트리플 빌’

작성일2019.08.14 조회수1034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현대무용단 LDP(Laboratory Dance Project)가 LG아트센터와 손을 잡고 신작 ‘트리플 빌’을 선보인다.

LDP무용단은 지난 19년간 신선한 아이디어, 강렬한 에너지, 대중과의 활발한 소통으로 현대 무용의 매력을 전파해왔다. 또한, 신창호, 차진엽, 김영진, 김동규, 김판선, 김성훈, 김재덕, 김보라 등 수많은 스타 무용수와 안무가를 배출해왔다. 2018년에는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출연해 ‘새로운 시간의 축’이라는 공연을 선보이며 국내외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번에  LDP무용단에서 선보이는 신작 ‘트리플 빌’은 정영두, 김동규, 김설진 등 3명의 안무가들이 저마다의 개성을 담은 3편의 작품으로 구성된다.
 



▲ 정영두, 김동규, 김설진(왼쪽부터)
 
먼저 정영두는 '새벽'이라는 작품을 선보인다. 신체가 가진 섬세한 움직임을 집요하게 탐구하고 정제시켜 자기만의 춤 언어로 구축해 내는 독창적인 스타일의 안무가인 정영두는 강혁, 김보람, 김수인, 정록이, 황창환, 윤승민 등의 무용수들과 함께 새벽이라는 시간에서 느껴지는 정서를 춤으로 담아낸다.

2015년부터 LDP의 대표를 역임하며 예술성과 대중성이 절묘하게 조화된 안무작을 선보이고 있는 안무가 김동규는 자유롭고 이유 없는 신체의 움직임이 모여서 어떤 의미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 질문을 던지는 'MOMBURIM'이라는 작품을 선보인다. 임샛별, 윤나라, 정건, 이홍, 정하늘, 한대교, 이정은, 박지희, 장회원, 함희원 등의 무용수와 함께 준비하고 있다.

2013년 피핑 톰 무용단의 '반덴브란덴가 32번지' 공연을 통해 한국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고, M.net 프로그램 '댄싱9'을 통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쌓은 안무가 김설진은 김성현, 김영채, 신호영, 이정민, 이주희, 장지호, 한윤주 등과 함께 'MARRAM'을 선보인다. 불안정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지배하는 기억, 불완전한 관계, 편집된 기억에 대한 질문으로부터 시작된 이 작품은 무용수들과 공동창작 방식으로 제작되고 있다.

LDP무용단의 신작 '트리플 빌'은 오는 9월 26일부터 29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펼쳐지며, 이후 10월 12일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 무용 '트리플 빌' 티켓예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LG아트센터 제공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