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인순이, 박해미, 홍지민 "그리자벨라의 메모리 기대하세요"

작성일2011.09.07 조회수16408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뮤지컬 <캣츠>에 등장하는 수 십 마리의 고양이들 중, 그리자벨라는 관객이 가장 사랑하는 캐릭터 중 하나다. 한 때 고양이 세상을 떠났다 다시 돌아온 그녀는 늙고 외로운 고양이. 다시 돌아온 그리자벨라가 회한과 용서를 담아 부르는 ‘메모리’는 <캣츠>의 가장 강렬한 순간으로 꼽히곤 하다. 이 ‘메모리’를 이번엔 인순이, 박해미, 홍지민이라는 걸출한 배우들이 맡았다.

<캣츠> 그리자벨라 

인순이 뮤지컬에 콘서트, ‘나는 가수다’까지, 좋은 일이 동시에 일어나고 있다. 행복한 마음으로 하나하나 정리해가면서 일하고 있다. 모든 게 때가 있는데, 하지 않고 후회하는 것 보다 해보고 후회하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 1년 후엔 나를 다시 불러주지 않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더 이상 망설이지 말고 기회가 왔을 때 도전하자 생각했다.

박해미 <캣츠>는 메모리만 부르면 되는 줄 알았다. 편하겠구나 싶었는데 오프닝부터 서른 마리의 고양이들과 춤을 춘다. 속았다 싶었다(웃음). 1년 전부터 이 작품을 하자고 제의를 주셨고, 저를 인정해 주는 분에게는 감사한 마음으로 올인한다.

홍지민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이 겉으로 많이 드러나는 캐릭터였다며 그리자벨라는 내면에 상처를 가지고 있지만 자존감을 잃지 않는 캐릭터다. 그 부분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이다. 아마 공연이 끝날 때까지 그 고민은 계속 될 것 같다.

 
홍지민, 인순이, 박해미
“나만의 강점?”

홍지민 솔직히 두 분에 비해 내공, 연륜, 뭐 하나 내세울 게 없다. 하지만 나는 가장 어리고 젊다(웃음). 가장 열심히 하고 있고 연습만이 살 길이라고 진심으로 생각한다. 두 분이 100번 노래 부를 때, 전 1000번 부를 거다.

인순이 경쟁력이라고 할 건 없고, 메모리를 부를 수 있는 것만으로도 기쁘고 감사하다. 저 역시 메모리만 부르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내면 연기가 필요했다. 노래도 폭발성과 절제가 필요하기 때문에 수위를 어떻게 맞출 지가 관건이다.

박해미 (홍)지민씨는 무대에 섰을 때 에너지와 포스가 있어서 분명 본인만의 그리자벨라가 있다. 인순이 선배님은 연출가가 무슨 말을 해도 즉각 알아들으실 정도로 인생을 아신다. 과거 우리가 봐왔던 인순이란 사람의 외향적인 모습은 절대 찾을 수 없을 것 같다. 저는 잘 모르겠다. 전 워낙 섹시하기 때문에(웃음). 방송에선 만날 엄마로만 나오니 무대에서 마음껏 표출할 생각이다.

뮤지컬에 오르는 이유

인순이 가수들은 같이 하는 게 거의 없다. 영광도 혼자, 실패도 혼자다. 분장실에서도 무대 위에서도 혼자다. 뮤지컬은 여럿이 같이 모여 의견을 나누고 밥도 같이 먹고, 그러면서 한 작품을 만들어 나간다. 그런 게 굉장히 매력적이고 재미있다.

홍지민 뮤지컬이 정말 좋다. 무대는 절대 거짓말을 하지 못하는 공간이다. 연습량을 절대 배신하지 않는 공간이라 한 치의 거짓이 통하지 않는다. 원래는 소심하지 않았는데 무대에 설수록 점점 소심해져 간다. 이걸 극복하는 건 연습 밖에 없다.

박해미 무대에선 숨이 끊어질 때까지 최선을 다한다. 성스러운 곳이라고 생각하고. 아마 그런 부분들이 인정을 받지 않았을까 한다. 하지만 두 분(인순이, 홍지민)은 연습벌레라 할 정도로 열심히 연습한다. 전 그런 면에선 게으른 편이다. 그런 면에서 많은 걸 공부했다.

 

홍지민 이 언니(박해미)는 집에서 연습하는 게 틀림없다(웃음). 무대에 올라가면 180도 달라진다. 박해미란 배우의 카리스마에 또 한번 감당을 못할 것 같다.

“메모리는…”

홍지민  세 명 다 메모리에 대한 강박관념이 굉장히 크다. 무대에 서 있는 분량에 비해 노래가 차지하는 분량이 크기 때문이다. 한국말로 개사된 노래를 부르면서 이렇게나 부르기 힘든 노래인가 좌절도 했다. 그냥 지르는 게 아니라 노래를하면서 철학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게 어렵다. 가창력이 뛰어나도 완급조절을 어느정도 해야하는 지도 고민이고, 이건 공연이 끝날 때까지 이어질 것 같다.

인순이 이 작품에는 용서와 사랑, 치유가 있다. 이 모든 것을 내면으로 관객에게 전달하기 때문에 진정성이 가슴에 닿게 노력해야 한다. 그리고 그리자벨라는 주인공이 아니다. 난 처음엔 주인공인줄 알았다(웃음). 많은 고양이들 중 하나이고, 하나 하나다 모두 주인공이다.

박해미 연습을 하면서 메모리라는 노래의 뜻을 알게 됐다. 마음을 열면 된다. 그것만 전달되면 성공이다.

홍지민 <캣츠>는 배우들의 꿈이자 무덤이다. 너무나 동경하지만 막상 해내는 배우들은 너무 힘들다. 이천 공연 첫 날 정말 힘들었다. 소품 소도구 하나 하나가 너무 무겁고 덥고 거추장스럽다. 공연 중엔 화장실도 가지 못해 서른 마리의 고양이들이 탈진이 될 정도다. 그리자벨라는 체력보단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강하다. 많이 등장하지 않지만 계속 감정을 이어가야 하기 때문이다. 매 장면이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공부를 하고 오시면 아마도 그냥 보시는 것보다 훨씬 값어치가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



글: 송지혜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song@interpark.com)
사진: 스튜디오 춘(www.studiochoon.com)


[ⓒ 플레이DB 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RSS 구독
글자크기 본문 글자 크기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축소 스크랩 이전글 다음글 목록

댓글쓰기

입력

댓글 목록

전체댓글 수 1
  • *** 2011.09.16 너무나 반갑습니다~ 그리자벨라뿐아니라 한마리 한마리 다 중요한야옹이라고 생각합니다~^&^ 직접뵙진 못하더라도 그리자벨라에 대한 애정을 갖고 계시는 세분에게 모든분에게 감동과 기대를 저버리지 않을거라 생각합니다~TV에서나 무대에서나 늘 웃음을 끌고 가시는 세분 홧팅입니다~~
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