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공연메인 > 연극 > 연극

배수의 고도두산인문극장 2014
세부장르 연극 > 연극
일시 2014/06/10 ~ 2014/07/05
장소 두산아트센터 Space111
출연 선종남, 하성광, 이윤재, 선명균, 김승언, 오대석, 이종무, 김소진, 이진희, 이정수, 김시유...
관람등급 만 13세이상
관람시간 170분 (인터미션 : 15분)
공연평점
공연평가
9.1
예매랭킹

공연스틸컷

(20)

동영상

(0)

  • 기본소개
  • 공연소개
  • 출연진/제작진
  • 관련공연
  • 영상/포토
  • 관련기사

작품설명

「두산인문극장 2014 : 불신시대」 마지막 작품 <배수의 고도>는 3.11 동일본 대지진과 원자력 발전소 사고를 다룬다. 2011년 초연 시 극단 TRASHMASTERS의 대표인 나카츠루 아키히토가 작,연출을 맡아 일본 연극계에 화제가 된 작품이다. ‘배수의 고도(背水の孤島)’에서 ‘배수’란 ‘절대 절명의 위기에 오히려 강을 등지고 온 힘을 다해 싸운다’는 중국 사기에 나오는 전략에서 비롯된 말로 현재의 일본의 상황을 비유한다. 작가는 취재와 조사를 통해 다양한 인간군상과 그 안에 내포된 감정들을 구체적인 에피소드에 담아 ..

줄거리

방송국 보도부 코모토 슌스케는 대학동기인 국회의원 오다기리에게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사고에 대한 생생한 정보를 듣는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이 정보를 모두 보도할 수 없게 되자 코모토는 다큐멘터리 제작부로 옮겨 이시노마키 지역으로 취재를 떠난다. 코모토는 지진으로 모든 것을 잃고 피난생활을 하고 있는 카타오카 타이요 가족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고자 한다. 그러나 코모토는 자원봉사자들과의 문제, 음식 도난사건 등 현실적인 문제들을 목격하게 되고 그로 인해 심한 내적 갈등을 겪는다.

명장면/명대사

글쓰기
관련 글이 없습니다. 등록해주세요.

리뷰/평점

전문가20자평

9점 (2명)
이 연극에서 확인할 수 있는 건. 거대한 재앙의 비극적 결과가 아니라, 대재앙 앞에 놓인 인간의 도덕과 문화의 초라함이다. 박병성 더뮤지컬 편집장
동일본 대지진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1부는 매우 설득력 있다. 그러나 그 10년후 가상의 미래 다룬 2부는 부자연스럽다 장지영 국민일보 기자

인터파크 관람후기

8점 (64명)
오랜만에 본 연극 su*** 2014.10.07 9
1막은 좋았으나... *** 2014.07.11 19
질문을 던지는 극 ho*** 2014.07.10 15
좋아요 mh*** 2014.07.09 14
잘 보고 왔습니다. dk*** 2014.07.08 15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