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공연메인 > 연극 > 연극

공연평점
공연평가
8.7
예매랭킹

  • 기본소개
  • 공연소개
  • 출연진/제작진
  • 관련공연
  • 영상/포토
  • 관련기사

작품설명

“세조, 단종을 폐위하고 권좌에 오르다” | 이것이 한국 연극이다! | 치열한 실험과 도전으로 자신만의 독자적인 연극세계를 구축한 오태석이 9년만에 작품 ‘태(胎)’를 연출한다. ‘태(胎)’는 1974년 초연 이후 끊임없이 무대화되어온 작품으로 한국 현대 희곡 중에 손꼽히는 명작 중의 하나이다. 계유정난으로 정권을 잡은 수양대군이 조카 단종의 왕위를 찬탈하는 사건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이 작품은 단순한 역사극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진정한 군주란 무엇인지, 왜 역사는 의를 지키려는 젊은이들의 피를 끊임없이 요구하는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명의 힘은..

줄거리

단종을 폐위하고 권좌에 오른 세조가 자신에게 충성을 맹세하면 살려주겠노라고 설득해 보아도 사육신의 결연한 태도에는 변함이 없다. 멸족을 앞둔 박중림과 손부가 세조를 찾아가 뱃속의 아이만 낳게 해달라고 간청하자 세조는 아들을 낳으면 죽이고, 딸일 경우는 살려주겠노라고 약속한다. 손부는 아들을 낳았으나 종의 자식과 바꿔치기하여 마침내 아들을 살리고야 만다. 졸지에 자식을 잃은 여종은 실성하여 아이를 부르며 떠돌아다니는데...

출연진

캐릭터보기
박중림 역 오현경
신숙주 역 정진각
세조 역 손병호
종 역 성지루 천승목
왕방연 역 송영광 김준범
종부 역 윤민영 조유진

명장면/명대사

글쓰기
관련 글이 없습니다. 등록해주세요.

리뷰/평점

전문가20자평

9점 (2명)
한국 전통 양식의 비약과 생략은 여전하지만, 여러 차례 앙코르 공연을 할 때마다 이전 공연에 멈춰서지 않은 정신이 존경스럽다 박병성 더뮤지컬 편집장
역사의 명암(明暗)과 인간 심리의 역광(逆光)을 힘찬 필치로 펼쳐냈다. 요즘 작가들 같으면 나오기 어려울 중후한 사극의 힘. 유석재 조선일보 기자

인터파크 관람후기

8점 (25명)
do*** 2016.06.20 10
태를 보고서~^^ ks*** 2016.06.15 14
마지막공연 gk*** 2016.06.14 26
거장 연출이 배우를 다루는 방식에 대하여 he*** 2016.06.13 42
좋아요 gr*** 2016.06.13 20
플레이DB의 모든 공연DB는 다음, 네이트 등 포털사이트 공연정보로 연동되고 있습니다.